안녕, 안녕, 생선은 고마웠어. [무늬] ⇒ 2009년 이후



 세상은 여전히 그대로겠지. 누군가는 믿음의 세계에 살고 있을 거고 누군가는 믿지 않는 믿음의 세계에 살고 있겠지. 나의 믿음은 너무나 연약해서 쉽게 깨지곤 하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